대구최대 미술축제‘2019 대구아트스퀘어’개막
대구최대 미술축제‘2019 대구아트스퀘어’개막
  • 배종길 편집인
  • 승인 2019.11.12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테크뉴스=대구> 지역 최대의 미술시장인 대구아트페어와 청년작가 발굴·육성을 위한 청년미술프로젝트를 통합해 ‘2019 대구아트스퀘어를 개최한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은대구아트페어는 한국을 대표하는 유수한 국내 갤러리와 8개국(한국, 독일, 대만, 미국, 이탈리아, 일본,

프랑, 캐나다) 114개 갤러리가 수준 높은 전시를 선보이며 규모를 더욱 확대했다.

2019 대구아트페어 포스터
2019 대구아트페어 포스터

함께 진행되는청년미술프로젝트는 전국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는 청년작가 18명이 참가해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여 미술애호가들과 컬렉터들의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외 700여명의 작가 5,000여점의 작품이 전시될 대구아트페어에서는 곽인식, 구본창, 김춘수 등 국내 유명작가는 물론 데이비드 호크니, 로버트 인디애나, 마르크 샤갈 등 다양한 해외작가의 작품이 전시돼 미술 시장의 흐름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 이다.

2018 대구 아트페어 전경사진, 사진제공=대구시
2018 대구 아트페어 전경사진, 사진제공=대구시

대구를 무대로 활동하는 한국 근·현대미술의 거장들을 소개하는 특별시는 지난해 이인성, 박현기 전()에 이어 올해는 이향미 특별전을 기획해 선보인다.

이향미 작가는 1970년대, 1980년대 독창적인 화면으로 주목받은 주요 현대미술가로 이번 전시는 대구미술의 역사성을 조명할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특별전. 이향미, 색 자체(Color itself)

이향미 작가(1948-2007)

이향미는 1970년대, 1980년대 독창적인 화면으로 주목받은 주요 현대미술가로 전위그룹 <35/128>의 창립멤버이자 주요작가이다. 대구현대미술제(1974-1979) 등 당시 여러 현대미술제의 주요 참여작가이며 제1,220대현대미술작가전에 초대되는 등 주목받은 작가로 활동하였다. 이향미 작품은 색채에 대해 지극히 절제된 태도를 보이고 있는 오늘의 우리나라 회화의 경향에서 개방적인 색채 사용으로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별전. 이향미 작가(1948-2007), 색 자체(Color itself),163x130cm, 유채, 1975
특별전. 이향미 작가(1948-2007), 색 자체(Color itself),163x130cm, 유채, 1975

특히 올해 컬렉터의 방(VIP)에는 덴스크의 북유럽 가구와 평소에 쉽게 접하지 못하는 쿠사마야요이, 조지콘도, 조나스 우드, 알렉스 카츠등의명작이 전시되어 미술 애호가들의 관심을 이끌어 낼 계획이다.

14일 오후 2시에는 최병식 경희대 미대 교수를 초청해 미술품 <진짜와 가짜의 세계>를 주제로 세미나도 개최해 미술품 감정에 대한 개괄적 내용과 주요 기법, 핵심적 감정관련 요건들을 소개 예정이다.

관람객들의 전시 이해를 돕기 위한 도슨트 투어(오전11, 오후 1, 3/ 선착순 20) 및 경품 증정 이벤트도 실시한.

한편, 미래 현대미술을 이끌어갈 젊은 작가들의 독창적인 작품을 선보이는청년미술프로젝트별이 빛나는 시간(Star, start of point)을 주제로 평론가, 교수, 기획자 등 문화계 전문가의 검증과 추천을 받은 예술성과 독창성을 겸비한 전국 청년작가 18인이 참여한다.

2019 청년미술프로젝트 포스터
2019 청년미술프로젝트 포스터

이번 전시는 이 시대의 청년이 삶을 어떻게 바라보고, 시작하고 있는가에 대한 예술적 질문이며, 나아가 현시대에 인류가 느끼는 도전의 감성, 공간의 문제, 사회와의 관계, 삶의 입지 등에서 총체적이며 힘 있는 모습을 조명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아트스퀘어가 지역작가들의 든든한 활동기반으로서 많은 신진작가들을 발굴·육성하고 미술시장을 활성화하는 대표적인 국제미술행사로 거듭나기를 바란다이를 위해 미술품 애호, 그리고 시민여러분께서 각별한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