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의료관광산업위원회 해외홍보마케팅 본격 시동
대구의료관광산업위원회 해외홍보마케팅 본격 시동
  • 메디테크뉴스
  • 승인 2019.06.26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관광산업위원회 6월 정기회의 개최

<메디테크뉴스=대구> (사)메디시티대구협의회 의료관광산업위원회(민복기 위원장)는 중국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홍보마케팅 '헬로 중국(가칭)'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의료관광산업위원회 6월 정기회의 모습
의료관광산업위원회 6월 정기회의 모습

919~24일 6일간 중국 시안, 귀양, 광저우지역을 대상으로 우수 의료기술 및 기관 홍보를 통한 중국 의료관광객 유치, 현지 의료기관 및 유치업체와의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홍보센터 개소 등 다양한 홍보활동을 할 예정이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대구의료관광산업 홍보 설명회 및 B2B 상담회와 해외거점공관 주최 메디컬코리아박람회 연계 참여 등이 있다.

또한 23일 폐막한 메디엑스포를 통해 선보인 MTC(Medical Tourism Card) 사업의 후속조치로 각 의료기관에서의 휴대용 심물 멤버십가트 발급 및 참여기관 부착 로고 제작, 연계상품 지속개발, 지역 대표 유통업체인 대백프라자 내 쇼룸을 통한 쇼핑공간 마련 등이 논의되었다.

해외 의료관광객은 MTC를 통해 최종 진료비의 5%, 숙박은 온라인 예약사이트 최저가의 10%,  화장품 등 제품은 국내 온라인몰 판매가의 10% 추가 할인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지역관광카드와의 연계방안, 대구의 명동으로 불리는 동성로에 조성되는 사후면세점 특화거리와의 연계방안 등 다양한 사업들이 논의 되었다.

금번 회의에서는 11월 29일 개최예정인 2회 아태안티에이징 코스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올 4월 대한의사협회로 부터 "국제학술대회"인증을 득한 아태안티에이징 코스는 국제안티에이징 산업전과 함께 개최된다.

피부과, 성형외과, 모발이식, 치과 등 4개 전공과 공동세션 및 병원 매니지먼트 등 총 6개 분야에 대한 강의 및 라이브 서저리로 진행된다. 참여규모는 의료진 500여명(해외 20개국 250명 포함) 과 함께  85명의 강사진이 참여하게 된다.

세부내용을 살펴보면 피부과는 레이저, 필러, 보톡스, 그리고 실을 이용한 피부미용과 안티에이징 분야 다양한 신기술과 새로운 치료법을 활용한 라이브 서저리 시연을 통해 진행되고,

성형외과는 한국 성형 산업의 새로운 트랜드인 코 성형에 걸맞게 아시아인 코 성형집중 심화과정으로 진행된다. 30명의 한국 최고 코 성형 전무가와 필리핀, 대만 그리고 태국 등 해외유명 인사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모발이식은 세계 최고의 생착률 92%를 자랑하는 strip havesting 기술과 모낭 손상을 최소화, 높은 생착률을 극대화한 KNU 식모기의 창시자인 김정철 교수와 APAAC 모발이식 프로그램 위원장인 김문규 교수를 중심으로 강의와 라이브 서저리가 진행되며,

치과는 경북대학교 치과대학과 그리스 등의 세계적 석학과 해외 유명 연사들을 중심으로 교정용 마이크로 임플란트, 기능적 회복을 위한 트리트먼트, 치열 교정과 3D 프린팅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강의 및 HAND’S ON COURSE로 이루어질 예정이다.

공통 & 특별 포커스 세션은 Soft Technology for Anti-aging을 주제로 스킨케어 Technology, Physial activity for anti-aging, Medicine & diet를 다루게 된다. 특히 특별 포커스 세션은 코 성형관련, “Rescue the Nose”라는 주제로 코 모형 제작 경연대회를 개최한다.

병원매니지먼트 & 마케팅에서는 세계 최고 수준인 한국의 환자 서비스 및 병원 운영 시스템을 습득할 수 있도록 마케팅 전문가와 전문 병원 경영인의 강연으로 구성되며, 해외 피부미용사 등도 수강할 수 있는 병원참관, 시술관람, 의료체험, 기업 방문 등으로 진행된다.

민복기 위원장은 "이번 메디엑스포에 많은 성과가 있었으며, 하반기 중국지역 의료산업 홍보전에 많은 기업들의 홍보를 준비하고 있다." 면서, "MTC카드가 활성화되어 대구를 방문하는 외국인들에게 대구만의 차별화되는 서비스를 품격있게 전하도록 할 예정이다. "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