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사증 중단 1년 ①] 외국인이 사라졌다…제주관광 '바닥' 신음
[무사증 중단 1년 ①] 외국인이 사라졌다…제주관광 '바닥' 신음
  • 메디테크뉴스
  • 승인 2021.02.04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집자주]무사증 입국 제도가 중단된 지 꼭 1년이 지났다. 2002년 외국인 관광 활성화 차원에서 제주도에 도입된 이 제도는 외국인 범죄, 난민 등 숱한 폐지 논란 속에서도 자리를 지켰지만 결국 지난해 2월4일 코로나19 앞에 무릎을 꿇어야 했다. 뉴스1 제주본부는 무사증 입국 제도 중단 여파와 향후 전망을 세 차례에 걸쳐 연재한다.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출발 대합실이 텅 비어 있다. 


<디지털뉴스팀> 지난해 제주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수는 21만2767명.

2019년 172만8168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제주를 찾은 것과 비교하면 무려 87.7%나 줄어들었다.

자연스럽게 소비액도 크게 줄었다. 2019년 2908억원 규모였던 제주 외국인 관광객 소비액은 지난해 890억원으로 69.4%(2017억원) 가량 떨어졌다.

같은 기간 내국인 관광객 수와 소비액 감소율이 각각 26.1%, 3.7%에 그친 것과 비교하면 사뭇 대조적이다.

이는 외국인이 사증(비자) 없이 제주로 입국해 30일 동안 체류할 수 있도록 한 무사증 입국 제도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2월4일부터 중단된 데 따른 결과다.

◇대형면세점, 중국인 보따리상 빼면 손님 '전무'

 

 

 

 

 

지난해 6월1일 신라면세점 제주점 입구에 임시 휴업 안내문이 붙여져 있다.2020.6.1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대합실에서는 정부가 무사증 입국 제도를 중단한 첫 날부터 그 여파가 단적으로 드러났다.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직전인 지난해 1월만 해도 이 곳은 하루 평균 54대의 국제선 항공기가 운항하면서 외국인 관광객들로 크게 북적였지만, 정부의 결정으로 제주를 오가는 국제선 항공기가 무더기로 끊기기 시작한 탓이다.

결국 현재 제주국제공항에서는 제주와 중국 서안(西安)을 잇는 진에어 국제선 항공기 단 한 편이 일주일에 두 번만 운항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로 인해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업계는 외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영업을 해 왔던 면세점·카지노업계다.

제주관광공사 시내면세점의 경우 불투명한 시장 상황에 150억원대의 누적 적자를 해소하지 못하고 개점 4년 만인 지난해 4월 문을 닫았고, 신라면세점 제주점과 롯데면세점 제주점 역시 중국 보따리상을 제외하면 손님이 전무한 상황이다.

카지노업계의 경우 전체 8곳 중 4곳이 휴업 중이고, 나머지 4곳도 영업시간 단축, 무급 휴직을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총 매출액은 전년(1903억원)의 3분의 1 수준에도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이 뿐 아니라 외국인 단체 관광객을 주로 상대하던 여행사와 식당, 전세버스 등도 개점 휴업하거나 폐업 위기에 내몰리고 있는 상태다.

◇"하늘길 정상화 전까지는 본격 회복 어려워"

 

 

 

 

 

 

 

원희룡 제주도지사.(제주도 제공)

 

 


한국은행은 지난해 12월 발표한 지역경제보고서에서 "면세점·카지노업계의 큰 불황이 제주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코로나19가 종식돼 하늘길이 정상화되기 전까지는 본격적인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한국은행은 제주도에 재정·금융부분의 협력체계를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예상치 못한 위기 상황에 직면했지만 향후 빠른 복원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는 뜻이다.

최근 제주도는 올해 관광분야 정책 목표를 '상생의 가치로 청정을 품은 안전 관광도시 제주'로 정하고 5대 핵심전략에 705억원을 투입하는 계획을 수립했다.

5대 핵심전략은 Δ관광산업 조기 회생(190억원) Δ안전하고 지속가능한 MICE 환경 조성(175억원) Δ관광환경 맞춤형 마케팅(104억원) Δ지역관광 육성(22억원) Δ스마트 관광(4억원) 등이다.

김재웅 제주도 관광국장은 "코로나19로 관광산업이 어려운 만큼 관광업계,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업해 관광산업 회생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기금 조기 지원과 재정 신속 집행에도 우선 순위를 둬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