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때마다 와장창' 해운대 마천루 일대, 매일 빌딩풍 측정한다
'태풍 때마다 와장창' 해운대 마천루 일대, 매일 빌딩풍 측정한다
  • 메디테크뉴스
  • 승인 2021.02.04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의 영향을 받은 지난 해 9월 3일 오전 부산 해운대의 한 도로에 가로수가 쓰러져있다. 2020.9.3


<디지털뉴스팀> 지난해 여름 빌딩풍으로 몸살을 앓았던 부산 해운대구 고층빌딩 밀집지역에 상시 풍속 측정이 가능한 빌딩풍 측정기가 설치된다.

3일 해운대구와 해운대 빌딩풍 대응기술개발 연구단 등에 따르면 이달 중 고층빌딩이 밀집한 미포와 마린시티 일대에 빌딩풍 측정기 10여대가 설치된다.

연구단에 따르면 미포와 마린시티 일대는 빌딩풍이 강한 지역이지만 풍속을 상시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측정기가 없어 즉각 대응이 힘들었다.

이번에 빌딩풍 측정기가 설치되면서 태풍이 상륙하거나 강풍주의보가 발효되는 특별한 경우가 아니더라도 평상시 풍속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게 됐다.

연구단은 지난해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 당시 순간최대풍속 47~50m/s에 달했던 곳에 설치된 가로등, 신호등 등 시설물에 빌딩풍 측정기 10여대를 설치할 예정이다.

지면에 단단히 고정된 시설물이면서 높이 2m 이상이어야 장애물의 영향을 받지 않고 바람세기를 측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해운대구는 빌딩풍 측정기 설치 지점에 대한 안전성 검토 등을 마친 뒤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연구단장인 권순철 부산대 교수는 “평상시에도 바람세기를 측정할 수 있는 측정기를 설치해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에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연구단은 측정기 설치 대수를 점차 늘려나갈 예정이다.

이렇게 수집된 데이터는 향후 풍속 단계에 따라 주민 대응책을 수립하는 데 참고자료로 쓰일 예정이다.

방풍펜스 설치를 위한 풍동실험도 진행된다.

영국 리즈시에서는 강풍으로 인해 트럭이 전복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자 방풍펜스를 설치해 풍속을 저감한 사례가 있다.

연구단은 풍동실험을 통해 미포와 마린시티 일대에 방풍펜스를 설치할 경우 풍속 저감 효과에 대해서도 분석할 계획이다.

권 교수는 “빌딩풍이 신종재난으로 떠오른 만큼 단기적으로도 올해 여름에 대비해 주민들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해운대 빌딩풍 대응기술개발 연구단은 행정안전부와 부산시 용역으로 2022년 12월까지 해운대구 빌딩풍 피해예방을 위한 연구를 진행한다. 시는 용역 결과에 따라 빌딩풍 피해예방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