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국내 최대 30병상 규모 음압병동 준공식 개최
코오롱글로벌, 국내 최대 30병상 규모 음압병동 준공식 개최
  • 메디테크뉴스
  • 승인 2020.10.1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오롱모듈러스가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 모듈러 건축방식으로 지은 30병상 규모의 음압병동./사진제공=코오롱글로벌


<디지털뉴스팀> 코오롱글로벌은 자회사 코오롱모듈러스가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 모듈러 건축방식으로 지은 30병상 규모의 음압병동이 완성돼 19일 준공식을 했다고 밝혔다.

이 건물은 연면적 2431㎡, 3층 높이로 국내 음압병동 중 최대 규모이다. 국가지정 음압 격리 입원 치료 병상으로 시설 설치부터 공조까지 질병관리본부가 제시하는 기준을 갖췄다.

코오롱모듈러스는 지난 8월21일 국립중앙의료원과 음압병동 시공계약을 맺고, 공사에 착수해 음압병동을 완공했다. 모듈러 건축 조립은 불과 일주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국립중앙의료원 음압병동은 국가에서 제시하는 음압병동 기준을 맞춤과 동시에 의료진의 요청사항을 반영해 ‘이중복도’인 1층과 달리 2층과 3층은 ‘중(中)복도‘로 설계된 병동을 구현했다. 이를 위해 국내 패널라이징(Panelizing) 공법과 인필(Infill)공법 기술이 총동원됐다.

코오롱모듈러스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 기준에 충족하는 국가지정 음압격리입원치료병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공사 기간을 최대한 단축하고, 중앙의료원 의료진의 요구를 100% 반영하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코오롱모듈러스는 국내 음압병동 기술을 표준화시켜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병이 장기화하면서 다수의 국가에서 모듈러 음압병동에 대한 문의가 늘고 있다. 캄보디아, 베트남, 라오스 등 5개 이상의 국가들과 음압병동 수출을 논의 중이다.

코오롱모듈러스는모듈러 건축물뿐 아니라 핵심 소재를 사업화해 모듈러 시장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사업 첫해인 올해는 100억원의 매출을 전망하고 있다. 2025년까지 고층 주거용 건물과 호텔 및 상업시설 등 비주거 건축물 분야로 시장을 확대해 연 매출 3000억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