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건·조윤희, 열애 인정 3개월만에 혼인신고→잉꼬부부→3년만에 파경(종합)
이동건·조윤희, 열애 인정 3개월만에 혼인신고→잉꼬부부→3년만에 파경(종합)
  • 메디테크뉴스
  • 승인 2020.05.29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동건(왼쪽) 조윤희

<디지털뉴스팀> '연예계 대표 스타 부부' 중 한쌍이었던 배우 이동건(40) 조윤희(38) 가 결혼 3년 만에 파경 소식을 전해 대중에 큰 안타까움과 충격을 주고 있다.

조윤희 소속사 킹콩by스타쉽은 28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조윤희는 지난 22일 서울 가정법원에서의 이혼 조정 절차를 통해 이동건과 이혼했다"며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분들께 갑작스러운 소식을 알려드리게 된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 사이의 딸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는다.

이동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도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이동건은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을 결정했고 지난 22일 서울가정법원에서 이혼 조정절차를 마무리했다"며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하며 앞으로 배우로서 더욱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이동건 조윤희 부부는 지난 2016년 KBS 2TV 주말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 함께 출연하며 연인으로 발전했고, 2017년 2월 열애 사실을 외부에 인정했다. 이후 2017년 5월 임신 소식과 함께 혼인신고 소식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2017년 9월29일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고, 그해 12월에 딸을 낳았다.

 

이동건(왼쪽)과 조윤희© News1

 


드라마에서 만나 실제 연인이 되고 결혼에 골인하는 과정까지 전국민의 관심을 집중시킨 스타 커플이었다. 두 사람은 꾸준히 스타부부로서의 행보를 이어왔다. 각종 행사 레드카펫에 나란히 참석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고,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서 공개적으로 애정을 드러내왔다.

지난해 9월에는 이동건이 조윤희를 대신해 KBS 2TV '해피투게더' 일일 MC를 맡기도 했다. 그해 10월 출연한 드라마 '레버리지' 제작발표회에서도 육아와 일을 병행하는 것과 관련해 "현재 (아내와 나) 둘 다 작품을 하고 있어서 마음이 힘든 부분이 있는데 아이가 보고 싶기도 하고 걱정되기도 한다"라면서도 "하지만 그런 부분은 언젠가 아이에게 보여줄 저희의 모습이니깐 열심히 하는 게 더 좋을 것 같다고 격려를 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불과 4개월 전인 올해 1월에도 이동건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아내 조윤희에 대한 이야기와 딸 육아 에피소드를 풀어 놓으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처럼 연예계를 대표하는 잉꼬부부로 알려졌던 두 사람이기에 더욱 대중의 충격이 크다.

두 사람의 이혼 사유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지만 양측은 이혼 관련 공식 입장문에 이혼 사유를 담지 않았다. 이에 두 사람의 이혼 배경에 대한 궁금증은 더욱 커지고 상황이다. 관계자들은 이혼은 사생활이며, 두 사람이 향후 활동도 할 예정이라는 점에서 사유를 구체적으로 밝히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이동건은 이혼 소식을 전한 후 본업인 연기자로 빨리 복귀할 전망이다. 영화 '거인' '여교사'를 연출한 김태용 감독의 신작' 컴백홈' 출연을 제안 받고 논의 중이다. 출연을 확정한다면 지난 2007년 영화 '지금 사랑하는 사람과 살고 있습니까' 이후 13년만의 스크린 복귀다.

조윤희는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굿바이'(goodbye)라는 글을 작성해 눈길을 끌었으나, 이혼 소식이 알려진 뒤 모든 게시글을 삭제하고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