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맥보다 치맥! 치맥의 성지 대구로 모여라!
인맥보다 치맥! 치맥의 성지 대구로 모여라!
  • 배종길 편집장
  • 승인 2024.06.19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여름엔 치맥의 도시 대구로! It’s Summer! Let’s CHIMAC!
▸ 대한민국 대표 여름 축제로 다시 돌아온 대구치맥페스티벌
▸ 7. 3.(수)∼7. 7.(일) 5일간, 대구 두류공원 일원에서 펼쳐
2023 대구치맥페스티벌 사진(개막식)
2023 대구치맥페스티벌 사진(개막식)

<메디테크뉴스=대구> 대한민국 대표 여름축제 ‘2024 대구치맥페스티벌이 뜨거운 여름과 함께 돌아왔다.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여름, 무더위를 잊게 만드는 한여름 밤의 축제가 치맥의 성지대구에서 펼쳐진다.

 

지난해 치맥페스티벌은 두류공원 2.28 자유광장 조성 공사로 인해 불가피하게 8월 말에 열렸다. 올해는 여름 축제로 돌아와 ‘It’s Summer! Let’s CHIMAC’이라는 슬로건으로 73()부터 77()까지 5일간 두류공원과 평화시장, 두류 젊음의 거리 일원에서 열린다.

 

대구치맥페스티벌 조직위원회는 대한민국 대표 여름축제로 돌아온 만큼 무더위를 잊게, 축제 열기는 더욱 뜨겁게 만들어 줄 치맥페스티벌만의 정체성을 담은 콘텐츠로 가득 채워 관람객들을 맞이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치맥 뉴니버스(New+Universe)’로 세상엔 단 하나뿐인 치맥의 성지라는 정체성을 확보한 대구치맥페스티벌은 이제 명실공히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85개 업체가 참가해 224개 부스를 차렸고 방문객은 100만 명이 넘었다. 또한 문화체육관광부가 전국 1200여 개 축제를 대상으로 선정하는 문화관광축제5년 연속 뽑혔고, 이제는 국가대표 글로벌 축제로 도약을 앞두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분석에 따르면 대구치맥페스티벌은 축제 재방문 의향과 타인 추천 의향 1위로 평가됐다. 그 비결은 뭐니 뭐니해도 역시 치맥페스티벌에서만 즐길 수 있는 공간별 콘셉트와 콘텐츠라 할 수 있다.

 

우선 치맥페스티벌의 메인 무대라 할 수 있는 2.28 자유광장은 트로피컬 치맥클럽을 콘셉트로 꾸며진다. 또한 잔디광장 전면부에 쏠린 무대 위치도 중앙으로 옮겨 잔디광장과 피크닉 광장 양쪽에서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개방형 스테이지로 무대를 구성해 공간 연결성을 확보하고 어디서든 무대를 즐길 수 있도록 만든다.

 

이번 무대 위치 조정으로 축제장 인근 소음이 감소될 뿐만 아니라 스탠드 객석 800석을 신규로 확보해 식음 공간이 대폭 넓어진다.

 

2년 연속 매진 행렬을 이어간 프리미엄 치맥 라운지는 좌석과 함께 혜택까지 늘린다. 기존 960석에서 올해에는 1500석으로 늘리고 트로피컬 연출로 공간을 차별화하며 비가 오더라도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천막 등을 제공한다. 테이블당 치맥 세트와 함께 올해 처음 선보이는 치맥페스티벌만의 특별 소스와 대구로 치킨 할인권 등 혜택도 주어진다.

 

프리미엄 치맥 라운지 사전예약 티켓 오픈은 오는 20() 오전 10시부터 티켓링크와 네이버 예약을 통해 할 수 있다.

 

치맥페스티벌이 7월의 여름축제로 돌아오면서 2.28 주차장에는 시원하게 발을 담글 수 있는 아이스 수상 식음존이 하와이안 아이스펍으로 다시 부활한다. 열기와 비를 막을 수 있는 TFS 텐트로 공간을 조성했고, 실링팬과 공조 순환구를 설치해 쾌적한 공간에서 치맥을 즐길 수 있다.

 

코오롱 야외음악당은 치맥 선셋 가든으로 꾸며진다. 빛 조명으로 어느 곳에서든 인생 샷을 찍을 수 있는 핫플레이스로 조성될 계획이다.

 

치맥페스티벌 콘텐츠 중 관람객 만족도 1위에 빛나는 레트로의 성지관광정보센터 주변 공간은 치맥 핫썸머 디스코 포차로 업그레이드된다. 디스코 포차를 콘셉트로 7080 라이브 카페로 꾸며 고고장 댄스 플로어도 설치한다. 두류공원 일대를 오가는 거리에는 스트리트 치맥펍을 차려 스탠딩 식음존이 개설된다.

6개 테마별 행사장 조감도
6개 테마별 행사장 조감도

치맥페스티벌의 얼굴인 축제장 입구도 확 바뀐다. 그동안 축제장 출입을 통제하기 위해 교통통제 펜스 및 시설물이 적치되면서 입구 본연의 역할이 미흡했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에 입구부터 축제 분위기를 물씬 느낄 수 있도록 축제 웰컴 안내소를 신설하고, 축제 분위기가 느껴지도록 유휴공간에 식음 테이블 좌석도 마련한다.

 

또한 올해 치맥페스티벌은 단 하루도 빠짐없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만들기 위해 힙합부터 트로트, 록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을 초청할 계획이다. 메인 무대뿐만 아니라 각 축제장 콘셉트에 맞는 뮤지션을 초청해 축제 열기를 더할 예정이다.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구로와 연계한 서비스도 강화한다. ‘대구로앱을 통한 픽업 주문을 활용할 경우, 무더위 속에서 줄을 서지 않고도 치킨을 주문·수령할 수 있다.

 

특히, 치맥프리미엄 라운지를 예약한 관람객에게는 픽업 주문 1만 원 할인쿠폰, 일반 관람객에게는 5천 원 할인쿠폰을 지원해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이 부담 없이 축제를 즐길 수 있게 하며, 대구로 택시와 연계해 축제장에서 나와 기다릴 필요 없이 택시를 탈 수 있도록 하는 택시 승강장을 신설해 관람객들의 안전한 귀가를 돕는다.

 

글로벌 축제 위상에 맞게 국내외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노력도 눈길을 끈다. 메인 무대가 있는 잔디광장에 글로벌 예약 식음존을 신설해 외국인 관광객들이 치맥페스티벌에 몰입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아시아권 대형 여행 플랫폼인 클룩(Klook)과 연계한 글로벌 관광객 대상 상품도 판매 중이다. 해당 상품은 프리미엄 치맥 라운지 이용권과 치킨+맥주+특별 소스 패키지, 이월드 할인권 등이 함께 제공된다.

 

전국 곳곳에서 찾아오는 축제 참가자들이 더욱 부담 없이 찾아올 수 있도록 KTX 연계 상품도 선보일 계획이다. KTX 주중 50%, 주말 30% 할인과 더불어 치맥페스티벌 1만 원 쿠폰까지 포함되는 연계 상품의 상세 내용은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